4월16일의
기억, 약속, 책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약칭 4.16연대)는 세월호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생명이 존중받는 안전사회 건설을 위해 세월호 가족들과 시민들이 함께 만든 단체입니다.

4.16연대는 2014년 4월 16일 일어난 세월호참사의 충격과 고통 속에서 ‘잊지 않겠다’, ‘가만히 있지 않겠다’, ‘끝까지 행동하겠다’고 다짐하고 실천했던 피해자 가족들과 시민들의 의지를 모아 그 이듬해인 2015년 출범했습니다. 전국 곳곳에서 그리고 해외에서 수많은 시민들이 세월호 참사 이전과는 다른 세상을 만들기 위해 마음을 모았습니다.

4.16연대는 세월호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생명이 존중받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4월 16일 그 날의 약속을 실천하기 위한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왔습니다.

4.16연대는 세월호참사 피해 가족이 시민, 단체와 함께 꾸린 4.16참사에 대응한 ‘통합적 상설단체’입니다.

4.16연대는 무엇보다 세월호참사 피해 가족과 통합적 운영을 이루고, 시민회원을 기반으로 한 상설적 단체로서 장기화 국면에도 대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고자 합니다.


4.16연대의 주요과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촉구

  •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서명, 1인 시위 등 풀뿌리 시민 행동
  • 진상규명 특별조사기구와 특별수사기구의 설립과 권한보장 등에 관한 입법 운동
  •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활동 모니터링, 진상규명 수사/재판 모니터링
  • 세월호참사 진실 관련 쟁점과 이슈에 대한 의견 표명과 공론화


세월호참사 기억과 추모

  • 노란 리본 달기 등 일상적인 기억 추모 활동
  • 세월호참사 관련 문화예술 컨텐츠와 활동 정보의 공유와 확산
  • 세월호참사를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한 정기/부정기 기획 사업
  • 광화문, 진도 팽목항, 제주도 세월호참사 기억관 운영 지원
  • 안산 4.16생명안전공원 건설, 목포 세월호선체 보존을 위한 활동


세월호참사 피해자 및 시민활동가 지원협력

  • 세월호참사 피해자 인정 범위 확대, 치유/회복 대책 마련을 위한 입법 활동
  • 세월호참사 피해자와 시민 활동가에 대한 혐오범죄 대응 법률 지원
  • (사)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진상규명 활동 지원 협력
  • 지역사회에서 진행하는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기억 추모 활동 지원 협력


생명존중과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연대 활동

  • 각종 사회적 재난/참사 진상규명, 피해자 권리 보장을 위한 연대 활동
  • 사회적 재난/참사 피해자, 관련 사회운동 단체와의 소통, 교류, 협력
  • 생명존중 안전사회를 앞당길 정책/제도/문화 기반 마련을 위한 연대 활동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규약 중 전문

2015. 6. 28. 창립총회 제정
2016. 3. 12. 2기 정기총회 개정
2017. 3. 05. 3기 정기총회 개정
2018. 3. 17. 4기 정기총회 개정

2014년 4월 16일, 우리는 세월호 참사로 숨져간 이들과 지옥에서 생존해 돌아온 이들과 그들을 마지막까지 구조하기 위해 애썼던 이들과 그 모든 이들의 가족과 함께 가장 절실한 시간을 가장 절실한 마음으로 공감하며 하나가 되었다.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는 절망감과 무기력을 딛고 세월호에서 숨져간 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우리는 피눈물로 약속했다. ‘끝까지 잊지 않겠다’, ‘가만히 있지 않겠다’, ‘끝까지 행동하겠다’고.

4월 16일 이전에도 세상은 언제 침몰할지 모르는 지옥이었고, 우리는 세월호 탑승객이었다. 그러나 세월호 참사를 겪으면서 비로소 끔찍하게도 잔인한 세상을 있는 그대로 볼 수 있는 눈을 떴다. 생명과 안전보다 돈과 이윤이 우선하는 세상을 보았다. 부패한 정치권력의 무능과 무책임을 보았다. 왜곡과 오보를 남발하는 언론의 현실을 보았다. 그리고 총체적으로 국가가 실종되었음을 보았다. 우리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어떻게 철저히 묻어버리고 은폐하며 억압하는지 똑똑히 보았다. 우리는 끔찍하고 잔인한 세상의 목격자이고 증언자이다.

이제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가고자 한다. 우리가 가고자하는 이 길은 돈과 권력으로, 끊임없는 모욕과 폭력으로 참사의 피해 당사자들을 몰아세우고 국민을 분열시키려는 자들과 맞서는 길이다. 마지막 한 사람까지 미수습자를 찾고, 인양된 세월호의 철저한 선체조사와 온전한 보존을 이루고,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안전사회를 건설하겠다고 나선 이 길은 절대로 포기해서도 안 되는 길이다. 이 길을 가지 않으면 세월호 참사는 더 큰 재앙으로 우리가 사는 세상을 덮칠 것을 알기에 어떤 고난과 역경에도 우리는 기어이 이 길을 가려 한다.

우리가 가는 길은 위험한 사회를 벗어나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길이다. 우리가 가는 길은 왜곡되고 초라해진 민주주의를 되살리는 길이다. 지금까지 버려진 인간의 존엄성을 되살리는 길이다. 우리의 모든 권리를 되찾는 길이다. 그리하여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길이다.

우리는 수평적이고 독립적인 개인들의 다양한 모임을 만들고 촘촘하게 연결해 나갈 것이다. 전국 곳곳에서 그리고 해외에서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기 위해 모일 것이다. 그리고 세상을 바꾸기 위해 토론하고 행동할 것이다. 그리하여 마침내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아 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 것이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세월호 참사의 비극을 끝까지 잊지 않고, 진실이 밝혀지는 그 날까지,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